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Samyang. 삼양사 로고

삼양사 소식"

삼양사 소식의 내용
삼양사, 美 식품원료박람회 참가…스페셜티 소재 알리기 ‘박차’ Print
작성자 관리자 조회 312 2022.11.17

- 미국 라스베이거스 식품원료박람회 ‘2022 Supply Side WEST’ 참가해 홍보 부스 운영

- 차세대 감미료 ‘알룰로스’, 식이섬유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 등 스페셜티 소재 알려

- 올해로 두 번째 미국 식품 관련 박람회 참가…현지 판매처 확대 계기로 삼아

 

▲ 삼양사가 11월 2일과 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andalay Bay에서 열린 ‘2022 Supply Side WEST’에 참가해 스페셜티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

 

삼양사가 고부가가치 스페셜티(고기능성) 소재로 미국 식품 소재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삼양그룹 식품/화학 계열사인 삼양사(최낙현 대표)는 11월 2일과 3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식품원료박람회, ‘2022 Supply Side WEST’에 참가해 스페셜티 소재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삼양사는 지난 7월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국제식품기술박람회(IFT 2022)에 이어 이번 박람회에 참가해 미국 식품 소재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삼양의 스페셜티 소재를 적극 홍보하고, 현지 판매처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

 

삼양사는 이번 박람회에서 당류 저감화 소재 사업의 핵심 제품인 ‘알룰로스’를 소개했다. 알룰로스는 무화과, 포도 등에 함유된 단맛 성분으로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지만 칼로리는 ‘제로’ 수준이라 최적의 차세대 감미료로 손꼽히고 있다.

 

삼양사는 자체 개발한 효소를 사용해 2016년 액상형 알룰로스 대량 생산에 성공한 데 이어 최근에는 울산에 스페셜티 전용 공장을 짓고 결정형 알룰로스를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다음을 뜻하는 영어 ‘넥스트(Next)’와 당류를 의미하는 ‘스위트(Sweet)’를 합쳐 ‘차세대를 선도하는 건강한 감미료’라는 의미의 알룰로스 브랜드 ‘넥스위트(Nexweet)’를 론칭한 바 있다.

 

삼양사는 알룰로스 뿐만 아니라 일반 식품에 기능성을 표시할 수 있는 소재인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도 적극 알렸다. 수용성 식이섬유인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은 섭취 시 △배변활동 원활 △식후 혈당 상승 억제 △혈중 중성지질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능성 원료로, 음료/제과/제빵 등 다양한 제품에 활용할 수 있다. 현재 삼양사는 ‘화이버리스트(Fiberest)’라는 브랜드로 분말 및 액상형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을 생산하고 있다.

 

이외에도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사용되는 프락토올리고당의 일종인 ‘케스토스’를 선보였다. 삼양사는 케스토스를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인정받기 위한 인체 적용 시험을 진행중이다.

 

삼양사는 스페셜티 소재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 원료 샘플과 함께 음료, 단백질바, 유제품, 소스, 잼류 등 실제로 소재가 적용된 제품을 카테고리별로 나눠 시식 샘플과 함께 전시했다.

 

삼양사 식품그룹 스페셜티사업PU장 양철호 상무는 “1만7,000여 명이 방문한 이번 전시회에 참가해 현지 식품 공급 업체와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하며, 삼양의 스페셜티 소재를 알렸다”며 “앞으로도 해외에서 열리는 식품원료박람회에 적극 참가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삼양이노켐, 친환경 화이트바이오 소재 ‘이소소르비드’ 생산공장 국내 최초 준공 2022.11.24
다음글 삼양홀딩스 크로키, 글로벌 웨비나에서 유효성 및 안전성 입증 2022.11.17
문의하기